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기인
【33주년 창간사】앞으로도 여러분의 든든한 동반자로 남겠습니다
2021년 5월 1일 (토) 00:00:00 |   지면 발행 ( 2021년 5월호 - 전체 보기 )

 올해로 〈월간전기〉가 창간 33주년을 맞았습니다. 올 8월에는 통권 400호가 발간될 예정입니다. 그 긴 세월을 〈월간전기〉가 전기산업계와 함께했다는 생각을 하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새해가 지나고 얼마 되지 않아, 유래 없는 한파가 미국을 덮쳤다는 소식이 있었습니다. 이 바람에 텍사스주의 전력공급이 정지됐고, 저렴한 전기료 때문에 그 지역에 입지했던 생산설비들도 대거 가동을 멈췄다고 합니다. 이 가운데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유수의 반도체 생산 라인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 여파는 지금, 세계적인 반도체 품귀현상의 한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미국과 중국의 외교 마찰도 심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는 군사적인 긴장감뿐만 아니라, 무역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치면서 불안한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습니다. 중국은 미국의 무역장벽에 맞서 자원을 무기화하는 움직임마저 보이고 있습니다. 미래 첨단 기술에 꼭 필요한 희토류의 세계 최대 매장지가 바로 중국의 네이멍구에 위치해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미국은 부랴부랴 희토류 공급망을 다각화하고 있습니다.

이는 일본이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면서 불거졌던 교역마찰을 떠올리게 합니다. 한국 역시 소재와 부품, 장비의 자립을 꾀하며 공급처를 다변화하는 노력을 기울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처럼 외교적 갈등은 촘촘하게 분업화돼 있던 벨류체인에도 균열을 일으킵니다. 그리고 그 균열은 주요국들이 자원과 소재, 부품을 자립화하는 움직임으로 나타나고 있고, 외부의존도가 높은 한국의 입장에서 이는 결코 반갑지 않은 소식입니다.

이처럼 국제사회는 팬데믹에서부터 기후와 외교에 이르는 매우 다양한 변수에 의해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급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산업전문지와 같은 미디어는 이러한 변화를 빠르게 읽고, 산업계가 미래를 예비해 발전을 지속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합니다. 앞으로도 〈월간전기〉가 전기산업계에서 이러한 역할로 더욱 분발해야겠다는 다짐을 새깁니다.

사실, 인터넷을 기반으로 하는 뉴미디어가 출현한 이래 출판·잡지 등과 같은 언론산업이 크게 위축돼 왔습니다. 이런 어려운 여건에서도 〈월간전기〉가 33주년을 맞을 수 있었던 것은 전기산업계와 독자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이에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하며, 앞으로도 여러분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다는 약속을 드립니다.

전우문화사 대표 월간전기 발행인 노영선 배상

<Energy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이전 페이지
분류: 전기인
2021년 5월호
[전기인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21-01-01)  [신년사]“연결된 사회에서 개개인의 역할은 중요합니다”
(2021-01-01)  [신년사]“유비무환의 지혜를 덕목삼아 새로운 경영 과제를 설계해야 합니다”
(2021-01-01)  [신년사]“지금까지 보여준 모습처럼, 우리는 어떤 어려움도 이겨낼 것입니다”
(2021-01-01)  [신년사]“나보다는 국민을 먼저 생각하는 것이 우리 전기인의 숙명입니다”
(2021-01-01)  [신년사]“이환위리(以患爲利)의 정신으로 협력하며 미래를 준비합시다”
핫뉴스 (5,331)
신제품 (1,615)
전기기술 (887)
특집/기획 (840)
전시회탐방/에너지현장 (314)
업체탐방 (267)
자격증 시험대비 (255)
전기인 (142)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신년사]“2019년 전기공사 ...
전기공사업계의 근간, 분리 ...
남성기업사 이종성 대표-꾸준...
【2022년 신년사】에너지·디...
【2022년 신년사】상서로운 ...
[파워 인터뷰] 저탄소 녹색성...
[신년사]“어려움에는‘ 극세...
(주)건영통상 허민행 대표-나...
인터뷰_한국동서발전(주) 기...
기술 FAIR를 통해 산학 협력...
과월호 보기:
서울마포구 성산로 124, 6층(성산동,덕성빌딩)
TEL : 02-323-3162~5  |  FAX : 02-322-8386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마포 라00108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마포 통신 제 1800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강창대 팀장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네이버 포스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정기구독센터  |  사업제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네이버 포스트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