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기인
【2022년 신년사】상서로운 검은 호랑이의 기운으로 어려운 곳 돌아보는 해가 되길
2022년 1월 1일 (토) 00:00:00 |   지면 발행 ( 2022년 1월호 - 전체 보기 )

 2021년은 팬데믹으로 움츠렸던 세계경제가 다소 활기를 회복한 해였습니다. 이에 힘입어 한국의 무역수지는 흑자 기록을 갱신하며 어려움 속에서도 빛을 발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출현과 빠른 확산으로 국내에는 소상공인을 비롯해 사회적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가중돼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무엇보다, 지난 2021년은 공급망 위기가 불거진 해이기도 합니다. 세계화를 통해 세계 경제·산업은 지역별로 촘촘한 분업화를 이루며 거대한 공급망을 형성해 왔습니다. 하지만 올 초, 미국 선벨트 일대에 발생한 한파로 이 지역에 분포해 있던 생산시설이 멈추는 사태마저 발생했고, 이는 다시 디지털 전환과 전기차 분야의 활황으로 예고돼 왔던 반도체 품귀현상의 악화로 이어졌습니다.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최대 구리 생산지들이 타격을 입자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게 됐고, 대외 의존도가 높은 한국의 경제, 그 중에서도 전기산업의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기도 했습니다. 이외에도, 중국과 호주의 갈등은 한국의 요소수 대란으로 이어졌고,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이후 다시 한 번 소재·부품·장비의중요성에 주목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처럼 국제 사회의 정치·외교적 문제는 바로 우리의 일상에도 작지 않은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미국과 중국의 외교와 무역 갈등을 비롯해, 우크라이나를 두고 벌어진 미국과 러시아의 군사적 대립 상황은 올해의 세계 경제 전망을 불투명하게 하고 있습니다.

2022년은 임인년(壬寅年) 호랑이해라고 합니다. 한국관광공사가 유행시켰던 수궁가의‘ 범내려온다’라는 대목이 있습니다. 이 가사에 따르면, 호랑이가 기세등등한 모습으로 산을 내려올 때‘ 쇠 낫같은 발톱’으로‘ 잔디뿌리 왕모래’를 흩이며,‘ 홍앵앵앵 허는 소리’는 산천을 뒤덮고 땅이 툭 꺼지는 듯했다고 합니다. 임인년 임(壬)이 검은 색을 의미하니 올해는 검은 호랑이의 해이고, 검은 호랑이는 야망과 지혜를 상징한다고 합니다. 팬데믹과 국제사회의 갈등 등 새해에도 여전히 암운(暗雲)이 가시지는 않았지만, 올해는 상서로운 검은 호랑이의 기운이 우리와 함께할 거라 믿습니다. 그리고 우리 모두 그 기운을 받아 먼저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는 여유도 가질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월간전기〉 독자 및 전기산업계 종사자, 그리고 모든 사람들이 임인년에는 건강하고 복된 나날을 맞이하기를 기원하며 새해 인사를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22년 1월 1일
월간전기 발행인 노영선

<Energy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이전 페이지
분류: 전기인
2022년 1월호
[전기인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21-12-01)  【Interview】 중기중앙회, 양극화 해결과 선도형 경제 구현한다
(2021-05-01)  【33주년 창간사】앞으로도 여러분의 든든한 동반자로 남겠습니다
(2021-05-01)  【33주년 창간축사】공정한 취재와 진실한 보도로 다양한 가치를 담기를
(2021-05-01)  【33주년 창간축사】현장의 목소리와 차별화된 콘텐츠로 든든한 길잡이로 남길
(2021-05-01)  【33주년 창간축사】전기산업의 나침반으로서 비판과 제언을 아끼지 않기를
핫뉴스 (5,331)
신제품 (1,615)
전기기술 (887)
특집/기획 (840)
전시회탐방/에너지현장 (314)
업체탐방 (267)
자격증 시험대비 (255)
전기인 (142)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전기공사업계의 근간, 분리 ...
[신년사]“2019년 전기공사 ...
【2022년 신년사】에너지·디...
【2022년 신년사】상서로운 ...
남성기업사 이종성 대표-꾸준...
[신년사]“어려움에는‘ 극세...
(주)건영통상 허민행 대표-나...
기술 FAIR를 통해 산학 협력...
[파워 인터뷰] 저탄소 녹색성...
김세동 스마트 그리드 전기...
과월호 보기:
서울마포구 성산로 124, 6층(성산동,덕성빌딩)
TEL : 02-323-3162~5  |  FAX : 02-322-8386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마포 라00108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마포 통신 제 1800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강창대 팀장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네이버 포스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정기구독센터  |  사업제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네이버 포스트  |  ⓒ 전우문화사